천연기념물 산양 올무에 걸린 채 죽어


산양을 주제로 멸종동물에 관한 작품을 구상하던 중
한국일보에서 "천연기념물 산양 올무에 걸린 채 죽어"란
기사를 보고 참담한 기분으로 잠시 일손을 놓고 말았습니다.

다시 한번, 기사 소개합니다.

" 국제적 멸종 위기 종이자 천연기념물 217호인 산양이
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올무에 걸려 죽은 상태로 발견됐다.

녹색연합은 13일 울진군 서면 소광리 십이령 찬물내기
계곡 부근에서 올무에 걸린 채 심하게 부패돼 있는
산양의 사채를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.

울진~삼척지역에서 올무에 죽어 산양이 발견된 것은
2000년 이후 이번이 다섯 번째다.

녹색연합은 이 곳에서 발견된 산양이 죽은 지 5,6개월이
지났으며 뿔의 형태로 볼 때 3,4세 정도인 암컷으로
추정된다고 설명했다.

녹색연합 관계자는 "산양이 많이 출몰하는 지역적 여건을
잘 아는 밀엽꾼 들이 산양을 잡기 위해 이 곳에서 야영을
한 것으로 보인다"며 멸종위기 동물의 서식을 비롯해
생태적 가치가 높은 울진~삼척 지역에 대해 수 차례에
걸쳐 정밀조사와 보전대책을 요청했으나
환경부는 무 대책으로 일관하고 있다"고 비난했다.

강원도를 중심으로 금강산에서 설악산, 오대산, 태백산,
울진의 불영 계곡 등을 중심으로 분포하고 있는 산양은
국내에 700 여 마리가 서식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."

2002년 8월 28일

박그림님의 홈페이지: www.sanyang.net


  20